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인터뷰] ‘중동 e스포츠 실세’ 사우디 빈 반다르 왕자 방한…"한국 기업들, 3억 게이머 시장서 기회 잡아야"

넥슨, 엔씨소프트, 크래프톤, 넷마블, 스마일게이트 등 국내 게임사 경영진과 연쇄 회동

By Kan Hyeong-woo

Published : May 30, 2024 - 17:28

    • Link copied

파이살 빈 반다르 빈 술탄 알 사우드 사우디 e스포츠 연맹 회장(왼쪽)과 브라이언 워드 새비 게임즈 그룹 CEO가 29일 서울 송파구 시그니엘 서울에서 코리아헤럴드와 인터뷰를 앞두고 사진을 찍고 있다. (임세준/코리아헤럴드) 파이살 빈 반다르 빈 술탄 알 사우드 사우디 e스포츠 연맹 회장(왼쪽)과 브라이언 워드 새비 게임즈 그룹 CEO가 29일 서울 송파구 시그니엘 서울에서 코리아헤럴드와 인터뷰를 앞두고 사진을 찍고 있다. (임세준/코리아헤럴드)

사우디아라비아가 전 세계 e스포츠와 게임의 중심지로 거듭나기 위해 수십조 원을 공격적으로 투자하는 가운데, 사우디 게임 산업 발전 전략의 실권자인 파이살 빈 반다르 빈 술탄 알사우드 왕자가 한국 게임 업체들과의 협업 확대를 위해 서울을 방문했다.

사우디아라비아 e스포츠 연맹 회장인 빈 반다르 왕자는 29일 시그니엘 서울에서 진행된 코리아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사우디 게임 업계가 당면한 과제는 다름 아닌 현지화다. 한국 기업들이 물리적으로도 사우디에 진출해야 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우디 최상위 권력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5촌인 빈 반다르 왕자는 사우디국부펀드(Public Investment Fund) 산하의 게임 회사인 ‘새비 게임즈 그룹(Savvy Games Group)’의 부회장이기도 하다. 사우디국부펀드는 엔씨소프트와 넥슨의 지분을 각 9.26%와 10.54%씩 확보해 화제가 된 바 있다.

2022년 사우디는 새비 게임즈 그룹의 설립과 함께 사우디의 게임과 e스포츠 부흥을 위해 약 50조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현재 중동 22개국에는 게이머 인구가 3억 명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빈 반다르 왕자와 함께 방한한 브라이언 워드 새비 게임즈 그룹 CEO 또한 사우디와 중동 게임 시장의 기회를 강조했다. 워드 CEO는 일렉트로닉 아츠, 마이크로소프트, 액티비전 블리자드 등에서 고위직을 역임하며 지난 30여 년간 글로벌 게임 업계에서 경험을 쌓은 전문가이다.

빈 반다르 왕자와 워드 CEO는 방한 기간 동안 넥슨, 엔씨소프트, 크래프톤, 넷마블, 스마일게이트 등 국내를 대표하는 게임사의 경영진과 정부 관계자들과의 회담을 가졌다. 구체적인 회담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사우디 측은 대화의 물꼬를 트고 협업 관계를 형성하기 위한 단계라고 설명했다.

워드 CEO는 “게임 업체들은 중동 시장이 얼마나 큰 사업 기회인지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새비게임즈그룹은 전 세계 22개국에 지역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는데 아시아 지부의 경우 한국이 유력한 후보군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새비 게임즈 그룹은 출범 이후 지금까지 약 11조 원을 게임 회사 지분 투자 및 인수에 사용했다. 새비가 투자한 글로벌 게임사는 닌텐도, 캡콤, 테이크투, 일렉트로닉 아츠, 액티비전 블리자드 등이 있다.

사우디 e스포츠 연맹과 새비 게임즈 그룹은 다가오는 7월과 8월에 걸쳐 전 세계 최초 e스포츠 월드컵을 개최할 예정이다. 게임 업계 역사상 유례없는 총상금 약 831억 원을 내걸며 게이머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빈 반다르 왕자는 “우리는 단지 최고의 e스포츠 선수나 팀을 모으는 게 아니다”며 “콘서트, 부대행사, 게임 신작 공개, 음식료 등을 통해 올림픽과 같은 전통적인 스포츠 행사로 만들어 게임을 즐기는 모두가 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축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원문:

[Herald Interview] Saudi Arabia seeks more ‘boots on the ground’ from Korean game makers

Saudi Arabia is looking for more collaboration with Korean game companies as the Middle Eastern country has been aggressively spending billions of dollars to develop its gaming industry with the ultimate goal of becoming a global esports hub, Riyadh’s top gaming officials said Wednesday.

“We're looking to start a conversation to make sure that we can be a good partner and see where we can collaborate and where we can be good partners,” said Prince Faisal bin Bandar bin Sultan Al Saud, chairman of the Saudi Esports Federation, in an interview with The Korea Herald in Seoul.

“The problem we face in the gaming industry is the localization aspect. We are usually grouped in as EMEA -- Europe, Middle East and Africa -- which means the localization is very sparse and underserved for our region. So one of our first conversations is (that) we need to have boots on the ground. A regional local headquarters.”

Prince Faisal underscored his willingness to help overseas game companies enter the Middle Eastern market where “288 million people” in 22 countries consider themselves to be “gamers who speak the same language” through games.

Brian Ward, CEO of Savvy Games Group, which is wholly owned by Saudi’s state-backed Public Investment Fund, reiterated the high potential of the Middle East country. Prince Faisal is the vice chairman of Savvy Games Group.

“The main purpose of this visit is the need to have great companies from Korea and elsewhere to understand the opportunity in the (Middle Eastern and North African) market,” said Ward, who has almost 30 years of experience in the gaming field and held senior positions at Electronic Arts, Microsoft and Activision Blizzard.

“Companies should understand the size of this. It’s the second-fastest growing market. These gamers are highly monetizable. … It’s a very underserved market and there’s a lot of opportunities.”

Faisal and Ward met with top executives from Korea’s gaming industry leaders -- Krafton, NCSoft, Netmarble, Nexon and Smilegate -- as well as government officials during their three-day visit to South Korea.

The PIF holds a 9.26 percent stake in NCSoft and a 10.54 percent stake in Nexon as the second-biggest shareholder of the two Korean gaming giants. Ward noted that the investments will be managed by Savvy at some point.

“There’s a plan to establish (a Savvy office) in Asia,” said Ward. “It hasn’t really been advanced enough to determine where that would be but Korea would be high on the list.”

Faisal noted that Korea was one of the first places Saudi looked and studied when the Saudi Esports Federation was established in 2018, adding that Korea played a major role in everything the Kingdom has built in the gaming sector.

“When you talk about gaming and esports, there are certain places that come at the top of your mind: Japan, Korea, California and some places in Canada,” he said.

“We want Saudi Arabia to be a natural part of that conversation so when you think about gaming and esports, you think about Saudi the same way you would think about Korea and Japan. That’s our goal.”

The PIF committed an enormous $37.8 billion investment to Savvy in 2022 when the Kingdom announced ambitious goals to create 39,000 game-related jobs and 250 gaming firms on its soil by 2030. Savvy has spent over $8 billion so far, including a $4.9 billion acquisition of California-based mobile games developer Scopely last year. The Saudi wealth fund-backed game company has also invested in various top game developers such as Nintendo, Capcom, Take-Two, Electronic Arts and Activision Blizzard.

Riyadh will host the inaugural eSports World Cup in July and August with some 2,500 professional gamers competing for over $60 million in total prize money, an unprecedented amount. Faisal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making the gaming event more similar to a traditional sports event.

“We don’t just have the top esports players and team. We do concerts. We do activities. We do game launches. And we do food and beverage,” he said.

“We want to build a place where you can come and spend the whole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