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헬로 한글] 한국어에 빠진 베트남 취업 준비생들

By Choi Jae-hee

Published : June 26, 2023 - 14:30

    • Link copied

한국기업 진출과 고용 확대로 한국어 학습자 ↑

시장 수요와 한류 맞물려 폭발적인 학습 열기

"다른 외국어 전공자보다 1.5배 더 번다”

하이퐁 마리퀴리고등학교의 마이 안(왼쪽), 팜 옌 학생 하이퐁 마리퀴리고등학교의 마이 안(왼쪽), 팜 옌 학생

[하이퐁=코리아헤럴드] 베트남 북부의 항구도시 하이퐁에는 “영어를 잘하면 월급 2배, 한국말 잘하면 월급 3배”라는 말이 있다.

다소 과장이 섞여 있지만, 이 표현은 하이퐁에 불고 있는 한국어 열풍을 잘 보여 준다.

많은 한국 기업들이 이 곳에 대규모 공장을 짓고, 수억원 가치의 프로젝트를 주도하면서 한국어에 능통한 베트남 인재 유치전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올 초 코리아헤럴드가 방문한 하이퐁 마리퀴리고등학교(Marie Curie High School)에는 많은 학생들이 일찍이 한국 기업 취직을 목표로 한국어 공부에 매진하고 있었다.

2월 8일 마리퀴리고 10학년 대상 한국어 교실에서 교사가 학생들에게 한국어로 위치와 방향을 표현하는 방법을 가르치고 있다. 2월 8일 마리퀴리고 10학년 대상 한국어 교실에서 교사가 학생들에게 한국어로 위치와 방향을 표현하는 방법을 가르치고 있다.
한국어 이름표를 가지고 수업에 참여하는 마리퀴리고 10학년 학생들 한국어 이름표를 가지고 수업에 참여하는 마리퀴리고 10학년 학생들

마리퀴리고 10학년 팜 옌(Pham Yen) 학생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어머니가 하이퐁에 진출한 한국 기업에서 일하고 계신다”며 “어머니처럼 대학 졸업 후 한국 기업에서 경력을 시작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어 능력을 갖추면 진로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더 많은 취업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첫 번째 목표는 하노이 국립대 외국어 대학교(Vietnam National University – University of Languages and International Studies, ULIS)의 한국어, 한국문화학부에 입학하는 것이다.

하이퐁 경제특구관리공단(Hai Phong Economic Zone Authority)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하이퐁 내 한국기업은 총 40,940명을 인력을 고용했고 이 중 90% 이상이 현지인이었다. 한국 기업은 하이퐁시 전체 외국인직접투자 (FDI, foreign direct investment) 의 40%를 차지했다.

지난 2015년 하이퐁에 처음으로 공장을 세운 LG그룹은 이후 이 지역에 72억 4,000만 달러를 투자해 이곳에서 가전제품과 자동차 전자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마리퀴리고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또 다른 10학년 학생인 당 마이 안(Dang My Anh)은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일하는 것이 꿈이다.

한국의 대중문화와 패션에 특히 관심이 많은 그는, "한국어 학습과 저의 예술에 대한 관심과 재능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거라며, "한국어를 배워놓으면 진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말했다.

마리퀴리고에는 현재 10학년과 11학년 학생 약 800여명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

취업 스펙이 된 한국어

한국 기업의 진출 확대로 베트남에서 한국어 배우기는 취미 그 이상이 됐다.

한국기업이 비교적 높은 임금과 복지 혜택을 보장하기에 베트남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 한국어 인기는 식을 줄 모른다.

지난 2021년 하노이 국립대 외국어 대학 (ULIS) 한국어, 한국문화학부 학부의 조사에 따르면 ULIS 한국어 전공자의 월급은 1000~1,500만동(426~639달러) 사이로, 베트남 대도시 시민의 평균 월급인 약 6,420,000동의 두 배에 해당한다.

쩐 티 흐엉(Tran Thi Huong) ULIS 한국어, 한국문화학부 학부장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베트남 대학의 교수진 월급과 비교했을 때 한국 기업에 취업한 한국어 전공자들은 엄청난 수준의 보수를 받고 일한다”며 “졸업생들이 사회에 나가서 대우를 받는 건 좋지만 한편으로는 학교에 남아 교원으로 활동하는 전공자들이 줄고 있어 걱정이다”고 전했다.

ULIS 한국어, 한국문화학부를 졸업 후 응우옌 안(Nguyen Anh)은 한국어 능력을 베트남에서 현재 가장 인기 있는 “취업 스펙”이라고 칭했다. 안은 현재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의 하노이 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

“과거에 한국어를 사용하는 베트남 인력 대부분이 한국 기업의 제조 공장에서 일했다면 이제는 IT, 교육, 서비스 등 다양한 비즈니스 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인재로 대우받고 있습니다.”

그는 “한국어 전공자들은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다른 외국어를 전공한 학생들보다 1.5배 정도 더 번다”며 덧붙였다.

베트남 내 한국어 보급 확산에 대해 오영주 주베트남대사는 기업 활동의 마중물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기업의 대베트남 투자와 일자리 창출이 베트남 내 한국어 교육 수요로 이어지고, 한국 콘텐츠의 글로벌 인기와 맞물리며 한국어 열풍이라는 현상을 만들어냈다고 설명했다.

오영주 주베트남 대사 오영주 주베트남 대사

오 대사는 그간 베트남 내 한국어 보급 확산은 한국교육원, 한국국제교류재단 등 한국 정부기관이 주도해 왔다며, "앞으로는 더 많은 베트남 학교와 교육기관에서 한국어 교육을 적극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한국어에 능통한 베트남 전문가 세대의 등장에 대해 기대를 나타냈다.

“한국어에 능통한 베트남 외교전문가들은 다양한 분야에서 두 나라 간의 문화적 간극을 줄이고 교류를 촉진하는 오피니언 리더 혹은 문화적 다리 역할을 할 수 있을 겁니다.”

기사 원문

[Hello Hangeul] Korean proficiency highly sought after for jobs in Vietnam

Korean-speaking jobs' lucrative pay fuels language learning boom among Vietnamese youth

HAI PHONG, Vietnam -- In this coastal city in northern Vietnam, it's said that having English skills can double your salary, while having Korean skills can triple it. Although the saying may be somewhat exaggerated, it certainly captures the high value placed on proficiency in the Korean language.

Korean companies and institutions are prominent employers in the city, running immense factories, leading a variety of business projects, and they attract top-quality manpower with solid compensation.

Pham Yen, a 15-year-old student at Marie Curie High School in Hai Phong’s Ngo Quyen district, is learning Korean as part of her future career plan.

“I want to work at a Korean company after college graduation just like my mom, who currently works at one of the many Korean firms in Hai Phong,” Yen said in a recent interview with The Korea Herald.

“I think becoming fluent in Korean will be a great advantage” in terms of job opportunities.

Korean companies in the city, which has a population of about 2 million, employed some 40,940 people in 2022. Of these workers, more than 90 percent, or 39,230, were Vietnamese, industry data showed. According to the Hai Phong Economic Zone Authority, Korean firms accounted for 40 percent of the city’s total foreign direct investment last year.

Among the first and largest Korean firms to set up factories here, LG Group has poured $7.24 billion into the region since 2015, with its flagship unit LG Electronics producing home appliances and auto electronics for the global market.

Yen said her goal is to first get into the Korean language department at the University of Languages and International Studies under Vietnam National University (VNU-ULIS) in Hanoi.

Her classmate, Dang My Anh, dreams of a career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and spoke of the opportunities she believes Korean skills could bring her.

“I'm interested in music and fashion, especially those of the K-pop industry. I believe being able to speak Korean will open up more opportunities," she said, mentioning the “synergy” between her artistic talent and language skills.

The two teen girls’ Korean learning accelerated after entering Marie Curie High School last year, where Korean classes are offered to students in grade 10 and 11.

It is among nine schools in the city that offer Korean courses as part of the curriculum, with a total of 888 students currently learning, according to the Korean Education Office in Hanoi under the Korean Embassy.

No longer just for factory jobs

According to a survey conducted by VNU-ULIS on its 754 graduates in 2021, the monthly wage of Korean majors ranged between 10 million to 15 million Vietnamese dong ($424-$636), almost twice the average monthly salary of Vietnamese workers in large cities, which was estimated at 6.42 million Vietnamese dong.

Tran Thi Huong, the dean of the faculty of Korean language and culture at VNU-ULIS, stated in an interview with The Herald that the department is facing difficulties in recruiting and training future lecturers and professors because graduates with Korean majors are often able to command significantly higher salaries than what professors earn in the country.

Nguyen Anh, a Korean major graduate of VNU-ULIS who works for the Korea Institute for Advancement of Technology’s branch office in Hanoi, described Korean proficiency as the most sought-after qualification for employment in Vietnam today.

“While Korean-speaking personnel were mostly employed by Korean companies’ manufacturing plants in the past, now they are regarded as highly qualified job candidates in various business sectors, including services, IT and education,” Anh said.

"Nowadays, graduates in Vietnam who hold bachelor’s degrees in the Korean language typically earn 1.5 times more than those who major in other foreign languages such as English, Chinese and Japanese," she added.

Korea’s Ambassador to Vietnam Oh Young-ju noted that corporate investment and jobs for Korean-speaking workers fuel the demand for education, which in turn increases public interest in Korean business, culture and language, creating a vicious circle.

“This market-driven demand for Korean language learning gained further momentum as the global popularity of Korean content continued,” the envoy said.

Korea is the largest foreign investor in Vietnam, with accumulated registered capital of nearly $80 billion, data provided by the embassy showed. There are currently about 9,000 Korean companies operating in the country, led by Samsung, LG, Hyosung, Hanwha, Hyundai, CJ and Lotte.

“The current proliferation of the Korean language in Vietnam is largely backed by Korean public agencies, including the Korean Education Office in Hanoi and the Korea Foundation. For the sustainability of Korean education here, we need more Vietnamese schools, teachers and scholars who are willing to take the initiative in research and the education of Korean,” Oh said.

Meanwhile, the envoy placed high hopes on the role of Korean-speaking Vietnamese in public diplomacy.

“Vietnamese talents in various industries who are proficient in Korean could become opinion leaders and cultural bridge-builders who bridge the gap between the two countries,” she said.

By Choi Jae-hee (cjh@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