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단독] ‘힙합 대부’ 타이거JK, 컴백 확정…6월 목표로 신곡 작업 막바지

래퍼 타이거JK (필굿뮤직)
래퍼 타이거JK (필굿뮤직)
‘힙합 대부’ 타이거JK가 이르면 다음 달 컴백한다. 지난해 9월 발매한 ‘호심술’ (Love, Peace) 리믹스 싱글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3일 가요계에 따르면 타이거JK는 다음 달 새 디지털 싱글 발매를 목표로 준비에 한창이다. 타이거JK는 신곡 녹음 작업을 마치고 컴백을 위한 막바지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타이거JK가) 빠르면 오는 6월 초중순에 신곡을 발매할 예정”이라면서 “현재 신곡 마스터링 작업과 뮤직비디오 촬영만 남겨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해당 관계자에 따르면, 타이거JK의 이번 신곡 발매의 당초 계획은 늦어도 이번 달 중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와 지난달 진행한 미국 그래미 뮤지엄에서의 공연 등을 위한 출국 일정으로 컴백 시기가 늦춰졌다.

그는 “(당초 타이거JK가)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에 신곡을 발매하려고 했고, (이를 위한) 준비도 작년부터 해왔다”면서 “이달 초 귀국 예정임으로, 뮤직비디오를 찍고 나서 구체적인 발매 시기를 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귀띔했다.

타이거JK와 윤미래 부부는 세계적인 음악 시상식 그래미의 정식 초대를 받아 지난달 27일(미국 현지시간) ‘더 그래미 뮤지엄: 글로벌 스핀 라이브(The GRAMMY Museum: Global Spin Live)’ 무대에 올랐다.

이로써 ‘힙합 레전드 부부’는 그래미 박물관에서 공연을 선보인 유일한 K팝 아티스트가 됐다.

앞서 타이거JK는 지난 2018년 발매한 정규 10집 ‘X: Rebirth of Tiger JK’로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비평가들이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 K-POP 앨범 20 (The 20 Best K-pop Albums of 2018: Critics’ Picks)’에 선정됐다.

코리아헤럴드 지예은 기자 (yeeun@heraldcorp.com)

[Exclusive] Tiger JK eyes return with new digital single as early as June

Korean hip-hop legend Tiger JK is gearing up for the release of a new digital single sometime in June, an industry source told The Korea Herald on Tuesday.

“Tiger JK has completed recording and is going to start mastering the record and film a music video for the upcoming song,” the source said.

It will likely to mark the musician’s return to music nearly nine months after the release of “Love Peace Movement,” the remix of “Love Peace” which dropped in September last year.

According to the source, the hip-hop musician originally planned to release the single in May at the latest. But it was postponed due to the COVID-19 situation and a trip to the US for nearly a month of engagements there, including a performance at the Grammy Museum last month.

“With the goal of dropping the digital single sometime before his departure, he has been working on it since last year,” the source said. “Since he is set to return to Korea early this month, he will likely set the exact date of the new single’s release after filming the music video.”

Both Tiger JK and Yoon Mi-rae, the reigning hip-hop power couple, performed at “The Grammy Museum: Global Spin Live” in Los Angeles on April 27. They became the only K-pop musicians to appear at the Grammy Museum.

Tiger JK was named to Billboard’s “20 Best K-pop Albums of 2018: Critics’ Picks” in 2018 for “Drunken Tiger X: Rebirth of Tiger JK,” his 10th studio album and final album under the Drunken Tiger moniker.

By Jie Ye-eun (yeeun@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