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코로나 봉쇄' 연장 시사…" 6개월 이상 지속할수도"

  • Published : Mar 30, 2020 - 09:36
  • Updated : Mar 30, 2020 - 11:00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현재 영국에서 시행 중인 '봉쇄정책'이 6개월 이상 지속할 수 있다는 보건 당국의 경고가 나왔다.


잉글랜드의 부(副) 최고의료책임자인 제니 해리스는 29일(현지시간) 영국인들이 어떤 형태로든 6개월 이상 봉쇄 조치 아래 있으 수 있으며 이런 조치가 너무 빨리 해제되면 제2의 코로나19 사태를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런 언급은 영국 정부가 지난 23일 3주를 기한으로 발동한 이동제한령이 상당 기간 연장될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현재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9천522명으로, 전 세계에서 8번째로 많다. 사망자는 1천228명이다. 

해리스는 "우리는 갑자기 일상생활로 복귀해서는 안 된다. 그것은 매우 위험할 것"이라며 "만약 우리가 (봉쇄정책을) 중단한다면 우리의 모든 노력은 허사가 될 것이고, 우리는 잠재적으로 두 번째 정점을 보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우리는 3주간 검토를 거쳐 아마도 다음 6개월 동안 우리가 어디로 갈지 알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억제할 필요가 있고, 그러고서 점차 희망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조정하면서 우리는 모두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움직이는 목표"이며 "우리는 우리가 했던 것이 얼마나 성공적이었는지 보기 위해 기다릴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이날 대국민 서한을 통해 상황이 지금보다 더 나빠질 수 있다며 모든 시민이 집에 머물 것을 호소했다.


마이클 고브 국무조정실장도 BBC에 출연해 "정확히 예상할 순 없지만, 모두가 상당 기간 이런 조치가 계속되리라는 것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부에 코로나19 사태 대처방안을 조언하는 감염병학자 닐 퍼거슨 임피리얼칼리지 교수 역시 선데이 타임스에 "(이동제한령이) 5월 말 혹은 6월 초까지 이어질 수 있다. 5월도 낙관적으로 본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