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집창촌에 팔릴뻔한 여성...인터뷰가 ‘글쎄’

납치 후 성노예로 팔릴뻔했다가 풀려난 영국 모델이 전 세계적 관심을 끈 가운데, 자신이 직접 언론인터뷰를 통해 이야기를 털어놨다.

‘피해자’ 모델 클로에 아일링(20)은 자신의 어머니 집 앞에서 기다리던 취재진과 인터뷰를 했다. 

(사진=세븐 뉴스 화면 캡쳐)
(사진=세븐 뉴스 화면 캡쳐)

그녀는 “너무 무서운 경험”이었다며 “영국과 이탈리아 당국의 도움으로 집에 돌아올 수 있었다”고 전했다.

아일링의 진술에 따르면 그녀는 지난 7월 화보촬영차 들른 이탈리아에서 납치돼 감금됐었다.

성노예로 온라인 경매를 당할뻔했는데 아이가 있다는 이유로 풀려났다는 것이 그녀의 설명이다.

하지만 이를 두고 영국의 한 토크쇼는 “뭔가 미심쩍은 부분이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한 매체는 그녀의 지인을 인용해 “납치범과 클로에가 과거에 같이 일을 한 적도 있다”고 추정 보도했다.

(khnews@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