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인수위 기자실 북한 해킹 놓고 '우왕좌왕'

박근혜 대통령당선인 인수위원회는 17일 서울 삼청동 금융연수원 본관 기자실에서 북한의 소행으로 보이는 해킹 흔적을 포착했다고 발표했다가 오후에 이를 번복했다. 

인수위 이원기 대변인은 이른 아침 기자들에게 컴퓨터 보안팀이 시스템점검 중 북한의 소행으로 보이는 해킹의 흔적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당시 이 대변인은 인수위의 중앙 시스템은 안전한 것으로 보이며 기자실로 연결된 인터넷 서버가 공격을 당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후에 인수위는 기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하는 “예방적인 차원”의 메시지였다며 발표 내용을 번복했다.

이 날 오후 윤창정 대변인은 전달과정에서 내용이 잘못된 것이라며 다시 한번 정정했다.

윤 대변인은 “보안당국에서 인수위 기자실이 외부해킹 시도에 취약한 만큼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기자들에게 백신프로그램을 사용하고 개인 패스우ㅝ드도 정기적으로 교체하도록 당부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윤 대변인은 북한이나 다른 해커들에 의한 공격이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현재 어떠한 정보도 줄 수 없다”며 답변을 거부했다.

한편, 경찰청은 16일 지난해 6월 중앙일보 해킹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이는 지난 3년 간 북한이 한국 웹사이트에 사이버테러를 가한 5번째 사건이다.

경찰에 따르면 북한의 해커들이 해당 신문사의 컴퓨터 서버를 공격해 데이터를 삭제했다.

북한은 지난 2009년 7•7 디도스 공격에 이어 2011년 3•4 디도스 공격, 같은 해 농협 전산망 해킹과 고려대 이메일 악성코드 유포사건을 감행한 바 있다.

 

<영문 기사>


Transition team flip-flops over N.K. hacking attempt


By Oh Kyu-wook

President-elect Park Geun-hye’s transition team released conflicting reports Thursday on a possible hacking attempt by North Korea on its computer system. 

Lee Won-ki, a spokesperson of the team, told reporters early in the morning that its computer security team discovered a possible hacking attempt from the North while checking the security system.

The official said only the server connecting the Internet for the press room had been attacked, while the transition team’s main system remained safe.
The transition team, however, later corrected its announcement, noting that it was only a “precautionary” message to alert reporters.

Yoon Chang-jung, Park‘s chief spokesman, later re-corrected the announcement, saying that it was a communicative mistake.

“The press room is vulnerable to hacking attempts; we wanted to alert reporters to check security programs and change security codes regularly,” he said.

He refused to answer a question on whether or not the incident was a hacking attempt from the North or other hackers. 

“We can’t give any information at the moment,” the official said.
Meanwhile, the National Police Agency confirmed Wednesday that North Korea was behind a cyber attack on the website of the JoongAng Ilbo newspaper. 

It is the fifth time in three years that Pyongyang has been linked to cyber attacks on Seoul’s websites. North Korean hackers reportedly destroyed data on the newspaper’s computer server and modified its website, according to the policy agency.

Pyongyang is also accused of attacking the computer system of Nonghyup, one of the country’s major banks, in 2011; major government and business websites in 2009 and 2011; and email accounts of Korea University in 2011.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