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차기정부 핵심’ 미래창조과학부 예상도

제18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미래창조과학부ㆍ해양수산부 신설을 중심으로 한 `17부3처17청'이라는 정부조직개편을 발표했다. 16일 과천 정부청사에서 공무원들이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18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미래창조과학부ㆍ해양수산부 신설을 중심으로 한 `17부3처17청'이라는 정부조직개편을 발표했다. 16일 과천 정부청사에서 공무원들이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력직인수위가 15일 발표한 정부조직개편안에서 핵심으로 부상한 미래창조과학부(영문명 미정)는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를 포괄하며, 차기 박근혜 정부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근혜 대통령당선인은 선거운동 초기부터 과학과 기술력을 증진시킬 것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며 그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심재철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미래창조과학부가 이러한 박 당선인의 공약과 생각을 실현시키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화요일 정부조직개편안 발표 후 말한 바 있다.

심 위원은 “미래창조과학부가 과학기술 분야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잘해 나갈 것으로 본다”며 국가 경제위기를 과학기술과 정보통신 등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분야를 중심으로 돌파해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과 LG와 같은 기업들은 글로벌 IT 부문에서 국제적인 두각을 보이고는 있지만 전문가들은 효율적인 정책의 부재로 인해 한국의 과학분야 경쟁력이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고 보고있다.

차기 정부는 이러한 결점을 보완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을 전담하는 차관과 ICT 전담조직을 미래창조과학부 안에 설치할 예정이다.

국정기획조정분과 유민봉 위원은 이날 "미래창조과학부에 ICT 전담 차관제를 도입하기로 했다"면서 "ICT와 관련해 어느 기능이 새로 생기는 미래창조과학부 차관 밑으로 들어갈 지에 대한 구체적인 기능 부분은 차후에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에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행정안전부 그리고 지식경제부가 공동으로 ICT문제를  관리해왔다.

정치 전문가들은 새 정부가 미래창조과학부에 미래전략을 담당하는 차관과 정보∙커뮤니케이션 분야를 담당하는 두 명의 차관을 임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두 명의 차관들은 다루고 있는 문제들의 중요성에 의거해 공전에 없던 권력을 쥐게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또한 차기 정부가 미래창조과학부에 국가 R&D(연구개발)예산 20조를 편성할 것으로 보인다.

 

<영문 기사>

New ministry to buttress science, information and tech


By Kim Ji-hyun


The Ministry of Future Creation and Science, the tentative name for a new ministry formed by integrating two former ministries -- one for science and technology and the other for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 is expected to be one of the key pillars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From early on in her campaign, Park emphasized that one of her core election pledges would be to sharpen the nation’s science and technology edge.

The new ministry is consequently expected to be the vehicle for Park to realize these ideas, her aides said following the transition committee’s announcement on Tuesday.

“The newly created ministry on future creation and science is expected to serve the role of being a control tower for all issues related to science and technology,” said Shim Jae-chul, a representative of the ruling Saenuri Party.

He said it seemed that the president-elect and her incoming government were seeking ways to overcome the current rough patch in the economy by focusing on areas Korea has excelled in, such as information, communication and technology — most commonly known as ICT. 

Names like Samsung and LG continue to yield much international recognition in the global IT sector. However, experts have long pointed out that the nation’s competitiveness in science and related areas has yet to catch up, mainly due to a lack of effective policies.

To address these shortcomings, the Park government has pledged to renew the focus on ICT by naming a vice minister who will exclusively take care of such issues.

“The bureau in charge of ICT may stand alone as an independent department run by a separate vice minister, or it may be that a vice minister of another ministry will concurrently deal with related issues,” said Yoo Min-bong, chief of planning and coordination on state affairs.

Under President Lee Myung-bak, three government agencies -- Korea Communication Commission,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Ministry of Knowledge Economy -- have handled ICT issues.

Political watchers, meanwhile, expect the new government to name two vice ministers under the newly created ministry on future and science, with one responsible for future strategies and the other,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he two vice ministers are also expected to yield unprecedented authority over deputies, mostly due to the importance of the issues they will handle, the observers said.

In terms of budget, the new ministry is likely to be allotted a budget of over 20 trillion won for the nation’s research and development projects.

(jemmie@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