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Sport stars named honorary physical education teachers

By

Published : March 7, 2012 - 15:02

    • Link copied

One thousand South Korean sports stars will meet elementary and secondary school students nationwide this year as a physical education teacher, the education ministry said Wednesday.

Lee Yong-dae (Yonhap News) Lee Yong-dae (Yonhap News)

A total of 887 active and retired athletes in 56 events have been named honorary PE teachers to share their expertise with students, according to the ministry.

Among the players were Olympic medalists, including Lee Yong-dae, a South Korean shuttler; and Toby Dawson, a freestyle skiing medalist and a South Korean adoptee, as well as many former and current national team members, the ministry said.

Each athlete will visit a school at least once a semester until the end of this year to lead gym classes and after-school special programs, while holding diverse events such as seminars and signing events for students, according to the ministry.

The ceremony to celebrate their appointment will be held later in the day, while the selection, on the recommendation of the Korea Sports Council, will continue until the end of this month to bring the number of the pool to 1,000, it added.

The importance of physical education at school has grown in recent months in the wake of rampant school violence across the country, as it is regarded as one of the most effective ways for students to vent their energy. The nationwide adoption of the five-day school week from this month also boosted the demand for sports activities. (Yonhap News)

 

<한글 기사>

이용대ㆍ토비도슨 등 스포츠스타 1천명 명예교사

초중고 방문해 1일 체육수업ㆍ스포츠클럽 지도ㆍ1인1교 결연

`이용대 선수와 배드민턴을…'. `이봉주 선생님 의 마라톤 수업'.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등 한국의 스포츠 스타 1천명이 명예체육교사로 위촉돼 이 달부터 12월까지 전국의 초ㆍ중ㆍ고등학교에서 1일 체육수업 등 체육 재능기부 활동 에 나선다.

교육과학기술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56개 종목의  스 포츠 스타 887명(남 583명, 여 304명)을 명예체육교사로 위촉했다. 스포츠 스타는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의 추천을 받아 선정했으며 이달까지 1천명이 위촉된다 .

위촉식에는 김미정(유도), 윤미진(양궁), 심권호(레슬링), 전병관(역도), `윙크 보이' 이용대(배드민턴) 등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들과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 역인 최진철(축구)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외에도 김주성ㆍ전주원ㆍ전태풍ㆍ추승균(농구), 차유람(당구),  문성민ㆍ신진 식ㆍ장윤창(배구), 진종오(사격), 허승욱ㆍ토비도슨(스키), 김광현ㆍ김동주ㆍ윤석민 (야구), 이봉주ㆍ임춘애(육상), 유남규ㆍ유승민ㆍ현정화(탁구), 이형택(테니스), 임오경(핸드볼) 등 현역 또는 은퇴한 유명 선수들이 대거 위촉됐다.

이들은 이달부터 학기별 1회 이상 초중고를 방문해 1일 명예교사로 활동하면서 주5일수업제 확대에 따른 체육 수업, 토요 스포츠데이 운영, 학교스포츠클럽 지도 등에 나선다. 사인회 등 만남의 행사, 강연회, 농산어촌의 `찾아가는 스포츠교실'  등에도 참여한다.

시도 교육청은 대한체육회와 협조해 스포츠 스타 1천명과 이들의 모교(초중고) 3천개교를 중심으로 `1인 1교' 결연도 추진한다. 각 교육청은 명예체육교사를  홈페 이지의 `체육재능뱅크'에 등록해 관리하며 일선 학교는 수업ㆍ결연 등을 신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