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cientists find cancer gene may boost health, weight loss

A potential ground breaking discovery was made when a new research project revealed that mice with an extra dose of a known anti-cancer gene can live a longer, cancer-free life while eating more and staying fitter than others without the gene.

(Mct image)
(Mct image)


Spanish scientists found that not only did mice with an extra copy of the gene known as Phosphatase and tensin homolog(Pten) not get cancer, but also were leaner compared to the control group of mice who ate less, Science Daily reported Tuesday.

This suggests that the animals were experiencing some sort of beneficial metabolic imbalance.

The secret behind their miraculous youth and fitness lies in Brown adipose tissue, also known as brown fat. Abundant in newborns and in hibernating mammals, the brown fat generates body heat by burning energy instead of storing it.

Studies in isolated brown fat cells confirmed that a boost in Pten increases the activity of those cells, allowing ‘Pten mice’ to burn more calories. Pten also made it easier for brown fat to form, according to the study,

Researchers say animals with anti-cancer genes live longer than usual, as well as dodging deadly disease.

They were less prone to insulin resistance and had less fat in their livers.

“Tumor suppressors are actually genes that have been used by evolution to protect us from all kinds of abnormalities,” said Manuel Serrano of the Spanish National Cancer Research Center.

“This tumor suppressor protects against metabolic damage associated with aging by turning on brown fat,” Serrano added.



From news reports

<한글 기사>


먹어도 살 안 쪄, 암 안 걸려,꿈의 유전자?


먹고 싶은 데로 먹으면서 날씬하고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을까?

사이언스 데일리가 6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얼핏 비현실적으로 보이는 이 희망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제기되었다.

스페인 국립 암 연구 센터의 과학자들은 종양 억제효과를 가지고 있다고 알려진 Pten (Phosphatase and tensin homolog) 유전자를 추가로 주입한 쥐는 그렇지 않은 쥐보다 더 많이 먹으면서 더 건강하고 늘씬한 신체를 유지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암 억제 효과를 배제하고도 보통 쥐들보다 오래 사는 것으로 관측되었다.

이는 Pten유전자로 인한 신진대사 불균형의 긍정적인 효과로 보여진다.

비밀은 갈색 지방(brown sugar)에 있다. 갓 태어난 동물이나 겨울잠을 자는 동물에게 많이 발견되는 이 세포조직은 에너지를 저장하는 대신 태워서 체열을 발생시킨다.

Pten 유전자는 갈색 지방의 형성을 용이하게 할 뿐 아니라, 이 세포를 더욱 활성화시킨다고 연구진은 말했다. 갈색 지방의 활발하게 활동하는 Pten 쥐들은 칼로리를 더 많이 태우게 되고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며 살이 빠지는 것이다.

또한 이 쥐들은 인슐린 저항성에 대한 위험요소 역시 적고 간에 지방도 덜 끼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 센터의 마누엘 세라노는 종양 억제 요소가 단순히 종양뿐 아니라 “다양한 종류의 이상에 대비하기 위해 진화된 유전자”들이라면서, Pten의 경우 갈색지방을 활성화시켜서 노화에 맞설 수 있게 도와준다고 말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