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Lin helping Knicks draw huge ratings on MSG

By

Published : Feb. 22, 2012 - 15:54

    • Link copied

The New York Knicks` point guard Jeremy Lin (17) puts up a shot against the New Jersey Nets` Deron Williams (8) during a game on Monday at Madison Square Garden in New York. (AP-Yonhaap News) The New York Knicks` point guard Jeremy Lin (17) puts up a shot against the New Jersey Nets` Deron Williams (8) during a game on Monday at Madison Square Garden in New York. (AP-Yonhaap News)

Jeremy Lin has people watching the New York Knicks in record numbers. 


The Knicks said Tuesday that their past two games were the highest-rated regular season events on MSG since the network began tracking household ratings in the 1988-89 season.

Losses to New Orleans on Friday and New Jersey on Monday were each watched in more than 540,000 households and drew ratings above 7.3.

That easily beat the previous high in the regular season, a 6.78 rating for Michael Jordan's famed "double-nickel" game on March 28, 1995, when he scored 55 points in his first game back at Madison Square Garden since ending his retirement.

The Knicks also announced that an online auction for the autographed jersey Lin wore in a victory over the Lakers, plus four tickets to Wednesday's game against Atlanta and a chance to meet the former Harvard star, raised $42,388 for the Garden of Dreams Foundation. (AP)

 

<한글 기사>


‘농구황제’ 조던조차 뛰어넘은 ‘황색돌풍’ 린


NBA를 뒤흔들고 있는 대만계 선수 린이 시청률에서 어느새 조던까지 뛰어넘었다.

린의 소속팀인 뉴욕 닉스는 최근 뉴올리언즈 호네츠와 뉴저지 네츠를 상대로 치른 두 경기에서 각각 7.3%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팀 역사상 최고의 정규시즌 시청률을 기록했다.

기존의 최고 시청률은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이 이끄는 불스를 상대로 1995-95시즌에 기록한 6.78%였다. 이 경기에서 조던은 야구에서 복귀한 이후 개인 최다득점인 55점을 몰아넣으며 팀을 승리로 이끈 바 있다.

NBA 역대 가장 높은 정규시즌 시청률은 조던이 야구에서 복귀한 첫 경기인 1994-95시즌 시카고 불스 대 인디애나 페이서스 전에서 기록한 10.9 %이다.

닉스는 이날 린이 로스엔젤레스 레이커스를 꺾었던 경기에서 입은 져지가 무려 4만2천388달러(약 4천773만원)에 낙찰되었다고 밝히며 린의 인기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