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단독] 미국 라크마 미술관, '기증된 한국 미술품 추가 연구 필요하다' 인정

By Park Yuna

Published : May 22, 2024 - 19:24

    • Link copied

박수근의 작품으로 명기된 작품 박수근의 작품으로 명기된 작품 "와이키키"(위)와 "세 명의 여성과 어린이"가 라크마에 전시되어있다. (독자제공)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ACMA, 라크마)은 최근 위작 의혹이 불거진 몇몇 한국 작품에 대해서 추가 연구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2일 한국화랑협회에 따르면 라크마는 21일 협회 측에 전자우편을 통한 서한에서 재미동포 체스터 장 박사와 그의 아들 카메론 장 박사가 기증한 일부 한국 근대 회화들에 대한 추가 연구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서한은 앞서 4월6일 미술관 측에 발송된 공개 질의서에 대한 답변이며, 공개 질의서에는 박진흥 박수근연구소 소장, 황달성 한국화랑협회장, 윤범모 전 국립현대미술관장이 함께 서명했다.

진품 여부가 의심된 작품은 “체스터와 카메론 창 컬렉션 한국의 보물들”전에 전시되어 있는 박수근의 “와이키키,” “세 명의 여성과 어린이,” 이중섭의 “기어오르는 아이들,” “황소를 타는 소년” 이다.

2월 25일 개막한 “체스터와 카메론 창 컬렉션 한국 보물” 전시에는 기증된 100여점의 작품 중 35점이 전시됐다. 윤범모 전 국립현대미술관 관장은 2022년 국립현대미술관장 자격으로 라크마를 방문한 당시 미술관 수장고에 보관된 기증작들 일부를 본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윤 전 관장은 지난 14일 코리아헤럴드와 통화에서 "그 당시 이중섭 작가와 박수근 작가가 유명한 작가여서 특히 주목했다"고 말했다.

그는 박수근 작가와 이중섭 작가 작품으로 각각 알려진 “세 명의 여성과 어린이”와 “황소를 탄 소년” 그림에 대해 “두 작가가 자주 사용하는 소재를 짜깁기해 구도가 어색했다”고 주장했다.

“이중섭 작가의 경우에는 일필휘지인데 그런 그림은 고수만이 할 수 있다. 꾸민 그림은 속도감이 없고 꾸민 흔적이 분명히 드러나기 마련” 이라며 “기가 느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라크마는 지난 2021년 체스터 장 박사와 그의 아들 카메론 장 박사로부터 한국화, 서예, 조각, 도자기, 칠기, 가구 등 삼국시대부터 20세기에 이르는 아시아 미술 작품 100여점을 기증 받았다.

한국화랑협회에 따르면 해당 전시는 "체스터 장 박사가 기증한 100여 점의 작품 중 가장 최근에 기증한 35점의 작품을 선별하여 다양한 한국 미술품을 소개함하고 그의 업적을 그가 살아 있는 동안 기리기 위한 것"이라고 라크마 미술관 측은 답신에 밝혔다.

라크마는 전시를 열고 보도자료에 "컬렉션의 작품 대부분은 공개적으로 전시된 적이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미술관에 따르면 체스터 장(장기정)은 1939년 서울에서 태어나 1949년 아버지 장기환이 초대 주 로스앤젤레스 한국 총영사로 부임하면서 가족과 함께 어린 시절 미국으로 처음 이주했다.

해당 전시는 LACMA 아시아미술 전문가 스티븐 리틀 큐레이터가 맡았다.

기사 원문:

[Exclusive] LACMA admits it needs further research on donated Korean paintings

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 acknowledged further research was needed on the authenticity of some Korean modern paintings donated by Drs. Chester and Cameron C. Chang, according to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on Wednesday.

The museum's acknowledgment came in response to a letter that questioned the authenticity of four paintings at the museum’s exhibition “Korean Treasures from the Chester and Cameron Chang Collection” attributed to Korean modern artists Park Soo-geun and Lee Jung-seop.

Park Jin-heung, president of Park Soo Keun Research Center, Youn Bum-mo, former director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and Hwang Dal-sung, president of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wrote to LACMA on April 6 concerning “Waikiki” and “Three Women and Child” attributed to Park and “A Bull and a Child” and “Crawling Children” attributed to Lee.

The Galleries Association of Korea received the reply from the museum Tuesday, according to the association.

The exhibition “Korean Treasures from the Chester and Cameron Chang Collection” kicked off on Feb. 25, presenting 35 artworks recently donated by Chester and Cameron C. Chang to the museum.

Youn claimed that he had seen the four paintings in 2022 during his visit to LACMA as the director of MMCA for the joint exhibition “The Space Between: The Modern in Korean Art” involving the two museums. He expressed doubt over their authenticity.

“I paid particular attention to paintings attributed to Park and Lee. Anyone who has knowledge of the artists’ work, they will easily notice the paintings are not by the said artists,” Youn told The Korea Herald on May 14.

The paintings “Three Women and Child” and “A Bull and a Child,” attributed to Park and Lee respectively, consist of images assembled from the artists’ frequent subjects, Youn explained.

“That is why the composition of the paintings are awkward,” he said.

“Lee Jung-seop is known for strong individual brush strokes in his bull paintings. His brush stroke is so unique that one may feel the ‘energy’ from it. You can’t get this feeling from forged works,” he added.

In 2021, LACMA announced the acquisition of an initial major gift of 100 works of Asian art from Chester and Cameron C. Chang, which consist of Korean paintings, calligraphy, sculpture, ceramics, lacquerwork, furniture, and other works of art ranging in date from the Three Kingdoms Period (c. 57 BCE– 668 CE) to the 20th century.

“(The exhibition) is a selection of works drawn from the largest gift of Korean art in the museum’s history,” the museum said in the press release. “The bulk of the works in this collection has remained within a single family for a century and has never publicly been on view.”

Chester Chang (Chang Jung Ki) was born in Seoul in 1939 and first moved to the US as a child with his family in 1949, when his father, Chang Chi Whan, was appointed general scretary to the first consul general of Korea in Los Angeles, according to the museum.

The exhibition was curated by Stephen Little, LACMA's head of Chinese, Korean, and South and Southeast Asia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