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Boy bald after pulling out hair

By (공용)코리아헤럴드

Published : May 26, 2011 - 16:36

    • Link copied

A boy from Iowa who is only 11 has apparently gone bald after pulling out his hair.

The child suffers from trichotillomania, a mental disorder that makes patients compulsively pull out their own hairs.

“He started to pull out his eyebrows when he was in second grade, then he quit. Then, when he started fourth grade, he started to pull out his hair,”his mother told ABC.

It is known that this type of activity may start in childhood due to anxiety or boredom.“Some say it’s pleasurable in a way,”Dr. Marin Franklin from the University of Pennsylvania School of Medicine in Philadelphia told ABC.“It calms them down or gets them interested when they’re bored.”

The boy now tries playing with an eraser instead of pulling out his hair. His mother believed that the disorder happened because her son is highly intelligent and therefore bored at school.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한글 요약>

美 초등학생, 공부가 지루해 탈모 증상?

본인의 머리카락을 수시로 잡아 뜯는 발모벽(拔毛癖)을 앓고 있는 한 학생의 대머리가 된 모습이 공개되어 화제다.


그의 어머니는 언론에 “아들이 2학년이 되었을 때 눈썹을 뜯기 시작하였다가 중단하였다. 그러다 4학년이 되니 머리카락을 뽑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심리적 불안증세는 주로 걱정을 하거나 지루함을 느낄 때 나타난다. 펜실베니아 대학교 의학대학 Marin Franklin 교수는 발모벽은 지루할 때 스스로 진정하거나 흥미를 일으키기 위한 행위라고 설명하였다.

이 소년은 현재 머리카락 대신 고무줄을 잡아당기는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이 아이의 어머니는 자신의 아들이 너무 명석해서 학교에 지루함을 느끼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추측했다.

사진 보기: 
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1390767/Boy-11-goes-bald-obsessively-pulling-hair-out.html?ito=feeds-newsx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