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Coffee cuts risk of lethal prostate cancer: study

By 조정은

Published : May 18, 2011 - 16:53

    • Link copied

More is better when it comes to drinking coffee to ward off the risk of deadly prostate cancer, according to a major US study released Tuesday by researchers at the Harvard School of Public Health.

Men who drank six or more cups per day had a 60 percent lower risk of developing the most lethal type of prostate cancer and a 20 percent lower risk of forming any type of prostate cancer compared to men who did not drink coffee, it said.

Even just one to three cups per day was linked to a 30 percent lower risk of developing lethal prostate cancer.

"Few studies have specifically studied the association of coffee intake and the risk of lethal prostate cancer, the form of the disease that is the most critical to prevent," said Harvard associate professor and senior author Lorelei Mucci.

"Our study is the largest to date to examine whether coffee could lower the risk of lethal prostate cancer," she said.

The effects were the same whether the coffee was caffeinated or decaffeinated, leading researchers to believe the lower risk could be linked to the antioxidant and anti-inflammatory benefits of coffee.

Prostate cancer is the most commonly diagnosed form of cancer in US men, but it is not always deadly.

A blood test can detect it early, and the cancer can be graded on what is known as a Gleason score; the higher the score the more likely the cancer is to spread.

There are 16 million survivors of prostate cancer worldwide, and one in six men in the United States will get prostate cancer during their lifetime.

Risk factors are typically linked to Western high-fat diets, heredity, alcohol and exposure to chemicals.

The study examined 47,911 US men who reported on how much coffee they drank every four years from 1986 to 2008.

Over the course of the study, a total of 5,035 cases of prostate cancer were reported, including 642 fatal, or metastatic, cases.

The lower risk seen in coffee drinkers remained even after researchers allowed for other factors that typically boost risk and were more often seen in coffee drinkers than in abstainers, such as smoking and failure to exercise.

(AFP)

<한글기사>

남성들, 커피마시면 참~ 좋은데...

커피 많이 마시면 전립선암 위험줄여



커피를 많이 마시는 것이 전립선암을 예방하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 보건대학원의 캐스린 윌슨(Kathryn Wilson) 박사는 커피를 하 루 6잔 이상 마시면 전립선암 위험이 평균 20%, 그중에서도 치명적인 진행성 전립선 암 위험은 60%까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것으로 AFP통신 등이 17일  보 도했다.

진행성 전립선암이란 암세포가 다른 부위로 전이되는 공격적인 형태의 전립선암 을 말한다.

윌슨 박사는 미국보건전문요원건강조사(HPFUS) 참가자 4만7천911명을 대상으로 1986년에서 2008년 사이에 4년에 한 번씩 커피를 얼마나 마시지는지를 조사하고  이 를 전립선암 발병률과 비교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조사기간 중 5천35명이 전립선암 진단을 받았고 이 중 642명은 진행성 전립선암 으로 밝혀졌다.

커피를 하루 1-3잔 마시는 사람도 진행성 전립선암 위험이 30%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윌슨 박사는 밝혔다.

연령, 흡연, 비만, 운동부족 등 전립선암과 관련된 다른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 만 이러한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카페인이 함유된 것이나 카페인을 뺀 커피나 효과는 마찬가지였다. 이는 커피의 이러한 효과가 커피에 들어 있는 항산화-항염증 성분과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 이라고 윌슨 박사는 말했다.

커피에는 여러가지 생물학적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성분이 함유되어 있으며  그 중에는 전립선암과 연관이 있는 남성호르몬에 영향을 미치는 성분도 있다고 윌슨 박사는 밝혔다.  

지난주에는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대 연구팀이 커피를 하루 5잔 이상 마시면  유 방암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논문을 '유방암 연구(Breast Cancer Research)'에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국립암연구소 저널(Journal of National Cancer Institute) 온라인판(5월17일자)에 발표되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