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Radiation fears boost seaweed, dried kelp sales

A customer takes dried seaweed at a local discount store. (Yonhap News)
A customer takes dried seaweed at a local discount store. (Yonhap News)


Sales of foods perceived as a defense against radiation exposure have increased sharply in South Korea on concerns over contamination from Japan's crippled nuclear plant, industry sources said Wednesday.

South Korea said Tuesday that it has detected traces of radioactive iodine in the air above Seoul and other regions of the country, believed to have come from the Japanese nuclear power plant in Fukushima that was damaged in the March 11 earthquake and tsunami.

Sales of seaweed at E-Mart, the country's largest discount store chain, surged 101 percent on-year between March 22 and 28.

Also, sales of dried kelp at the retailer surged 93 percent on-year during the cited period.

"Customers are buying dried seaweed and kelp on belief that their iodine content can protect against radiation poisoning," said an official at E-Mart.

Lotte Mart, the nation's No.3 discount store, saw the sales of seaweeds and dried kelp surge 53 percent and 56 percent, respectively, during the cited period.

Radiation fears are also boosting sales of protective face masks and air cleaners, according to the sources.

E-Mart Co. said sales of protective face masks surged 36 percent on-year between March 22-28. Also, Gmarket Inc., South Korea's No. 1 online auctioneer, said its sales of face masks surged 35 percent on-year during the cited period.

"Customers are purchasing them due to yellow dust as well," the E-Mart official said. The dust, originating from northern China and Mongolia, usually sweeps South Korea in spring every year.

WiniaMando Inc., a local home appliance maker, said its sales of so-called "air washers" more than doubled in the first three months of the year from a year earlier.

The device that washes and humidifies the air also suppresses airborne pathogens such as bacteria and germs to reduce the amount of airborne pollen and allergy-causing dust.

LG Electronics Co., South Korea's No. 1 home appliance maker, said its sales of air washers reached around 8,000 units this month, 10 percent more than the average sales on a monthly basis.

(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효과없대도 불안"..다시마•마스크 불티

일본 원전사고 여파로 국내에서도 요오드와 세슘 등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면서 미역과 다시마, 마스크, 공기청정기 등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특히 방사성 물질의 국내 검출량이 극히 미미하고 요오드가 포함된 식품에 예방 적 효과는 거의 없다는 전문가 설명도 소비자들의 불안감을 잠재우지 못하고 있다.

3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미역과 다시마에 든 요오드 성분이 방사성 물질의 체내 흡착을 막아준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나온 지난 15일부터 1주일 동안 신세계 이마트에서 미역과 다시마 매출은 각각 122%, 95.6% 증가했다.

이후 대한의사협회가 25일 대국민 권고문에서 "전국 방사선량은 건강상 위해를 줄 수준이 아니며 요오드가 포함된 식품도 예방적 효과가 미미해 권고하지 않는다" 고 밝히는 등 해조류를 미리 먹어도 별 소용 없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이 잇따라 나왔으나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이마트에서는 22~28일 미역과 다시마 매출이 각각 100.5%, 92.5% 늘어  15~21일 과 큰 차이가 없었다.

롯데마트에서도 이 기간 미역과 다시마 매출은 52.9%, 56.3% 늘어 지진 이후(11~28일) 증가율 50.9%, 62.7%과 비슷했다.

특히 전국 12개 지방 측정소에서 극미량의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29일 롯데마트에서는 미역과 다시마가 전날보다 12% 더 많이 팔렸다.

이마트 관계자는 "미역, 다시마가 방사선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보도 이후 미역, 다시마 매출은 지속적으로 늘고 있으며 29일에도 원전 사고 이전의 2배 수준으로 많이 나갔다"고 전했다.

또 황사라는 계절적 특성에 '방사능 공포'가 더해지면서 마스크, 공기청정기, 손 소독제도 더욱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이런 현상은 가장 가까이에서 이용할 수 있는 편의점에서 두드러져, GS25에서 12~29일 마스크 매출은 지난달 동기보다 101.9% 급등했다.

날짜별로도 일본 원전 냉각 작업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던 19일에 마스크 매출이 가장 높았고 국내 방사성 물질 검출 소식이 전해진 29일 두 번째로 높았다.

G마켓에서도 22~28일 황사마스크 판매량은 지난달 동기보다 35% 늘었으며 손 세정제와 공기청정기는 각각 23%, 21% 더 많이 팔렸다.

이마트에서도 22~28일 마스크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35.7% 늘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