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Nobel Peace Prize nomination for Arab world protests?

By 이우영

Published : Feb. 1, 2011 - 10:38

    • Link copied

OSLO - The vibrant protest movements across the Arab world, Russian human rights activists and WikiLeaks founder Julian Assange will all likely be in the running for the 2011 Nobel Peace Prize, observers say as the deadline for nominating candidates approaches.

According to existing rules, the Norwegian Nobel Committee will only consider candidate proposals sent by February 1 for its pick, to be announced in October.

Since news events often influence nominations, this year's list of candidates could be coloured by the recent waves of protests against authoritarian Arab regimes, including in Tunisia and Egypt.

People demonstrate in Cairo, Egypt, Monday, Jan. 31, 2011. A coalition of opposition groups called for a million people to take to Cairo's streets Tuesday to ratchet up pressure for President Hosni Mubarak to leave. (AP-Yonhap News) People demonstrate in Cairo, Egypt, Monday, Jan. 31, 2011. A coalition of opposition groups called for a million people to take to Cairo's streets Tuesday to ratchet up pressure for President Hosni Mubarak to leave. (AP-Yonhap News)


"That's a possibility," explained Nobel expert and historian Asle Sveen.

"But no name really stands out. In Egypt, the (opposition) movement seems very spontaneous. And (the most visible opposition leader) Mohamed ElBaradei already received a Nobel prize" in 2005, he pointed out.

The nature of the protests, which appear more motivated by socio-economic factors than ideological, could also complicate finding an obvious candidate.

The names of nominees are kept secret for 50 years, and although those entitled to nominate candidates are allowed to reveal their picks, Nobel observers are basically condemned to making educated guesses as to who will figure on the list.

Thousands of people are eligible to submit nominations, including members of parliament and government worldwide, university professors, previous laureates and members of several international institutes.

The five-member Nobel Committee that awards the prize is also eligible to add to the list during its first meeting of the year, scheduled for February 28.

"Maybe a leader (of the popular uprisings in the Arab world) will stand out by then," Sveen said.

After infuriating Beijing last year by handing the prestigious prize to jailed Chinese dissident Liu Xiaobo, the Nobel Committee might also want to turn its attention to Russia this year, the historian mused.

"We'll have to see how the situation evolves in the aftermath of the terror attack" that on January 24 killed 35 people at Moscow's largest airport.

"If Moscow reacts by opting, as I suspect, for a hard line in the Caucasus region that puts pressure on human rights activists, those activists could become natural candidates for the Nobel," Sveen said.

He speculated that two candidates mentioned among the favourites last year will likely be on the list again this year: female human rights activists Svetlana Gannushkina of Russia and Sima Samar of Afghanistan.

"It has been a long time since the Nobel was given to a woman," Sveen points out, adding that "giving it to Sima Samar would have the additional benefit of raising the issue of women in Muslim countries."

Kenyan environmentalist Wangari Maathai was the last woman to receive the honour in 2004.

Another likely candidate this year is Australian former hacker Julian Assange, the founder of world-rocking whistleblower website WikiLeaks, which is in the midst of slowly releasing some 250,000 confidential US diplomatic cables.

But experts are sceptical of his chances of grabbing the prize.

"To claim that his actions have in some way promoted 'fraternity among nations,' to invoke the famous line in Alfred Nobel's will, would be far-fetched, if not altogether inaccurate," US journalist and Nobel Peace Prize specialist Scott London told AFP.

"It might be truer to say that he has undermined that fraternity by creating a culture of anxiety and suspicion in international affairs, especially between countries in volatile regions like the Middle East," he added.

Assange's misadventures in Sweden, where he is suspected of rape and sexual molestation, also diminish his chances of winning the prize, according to experts.

(AFP)

<한글 기사>


올해 노벨평화상, 아랍 시위대에 돌아가나


올해 노벨평화상 후보로 아랍권을 휩쓸고 있는 반정부 시위 지도자, 러시아 인권운동가들,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 등이  언급되 고 있다고 31일 노벨상 전문가들이 밝혔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 규정에 따르면 수상자는 10월 발표되며 2월1일까지 접수된 후보자들만이 고려대상이 된다.

뉴스의 중심이 된 사건들이 수상자 선정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최근 튀니지와 이집트 등 아랍 독재정권에 대한 반정부 시위 관련 인사가 후보에 오를 수 있다.

노르웨이의 역사학자 겸 노벨상 전문가인 아슬레 스벤은 "이는 가능성이 있다" 고 전제하고 "그러나 특정 이름이 거론되는 것은 아니다. 이집트의 경우 반정부 운동은 매우 즉흥적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가장 눈에 띄는 야당 지도자) 모하메드 엘바라데이는 이미 2005년에 노벨평화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시위 성격이 이데올로기에 의한 것이라기보다는 사회경제적 요인들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는 점이 확실한 후보자를 찾는 것을 더욱 복잡하게 하고 있다고 설명 했다.

전세계 정부 관리 및 의원, 대학 교수, 수상자, 국제기구 관계자 등 수천명이 노벨평화상 후보자를 제안할 자격이 있다. 또한 5명으로 구성된 노벨위원회는 2월28 일로 예정된 올해 첫 회의에서 후보자들을 추가할 수 있다.

스벤은 "아마 그때쯤이면 (아랍세계 시위사태의) 지도자가 떠오를 것"이라고 전 망했다.

노벨위원회는 지난해 중국에 이어 올해 러시아 인권운동가들을 염두에 둘 수도 있다고 스벤이 말했다.

그는 지난 24일 모스크바 공항에서 35명의 사망자를 낸 "테러공격 이후의 진전 상황을 주목해야 할 것"이라며 "러시아 정부가 카프카스 지역에서 강경노선을 취해 인권운동가들을 압박한다면 이 운동가들이 자연스럽게 노벨평화상 후보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지난해 후보로 언급된 러시아의 여성 인권운동가 스베틀라나 가누슈키나와 아프가니스탄 여성 인권운동가 시마 사마르가 올해도 후보명단에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스벤은 "노벨평화상이 여성에게 주어진 것은 오래전"이라며 "사마르가 받는다면 무슬림 국가의 여성문제를 부각시키는 장점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2004 년 수상자인 케냐의 환경보호주의자 왕가리 마타이가 노벨평화상을 받은 마지막 여성이었다.

미국 외교전문 폭로로 전세계에 소용돌이를 일으킨 어산지도 후보가 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회의적이다.

미국의 저널리스트이며 노벨평화상 전문가인 스콧 런던은 "어산지의 행동이 알프레드 노벨의 유언을 연상시키는 '국가들간 형제애'를 증진시켰다고 말한다면 이는 전적으로 틀린 것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설득력은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의 행동은 국제문제에서, 특히 중동과 같은 혼란스러운 지역에서 불안과 의심의 문화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형제애를 침해한다고 하는 것이 더  정확하다"라고 역설했다.

전문가들은 또한 어산지가 스웨덴에서 성폭행 의심을 받고 있다는 사실도 그가 노벨평화상을 받을 가능성을 적게 한다고 보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