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gredients for disaster in China

BEIJING — It was a wedding the guests would never forget. Everybody of consequence in the village had been invited to a banquet to celebrate the marriage of the son of one of the wealthiest families. Fifty tables groaned under a lavish spread of dumplings, steamed chickens, pork ribs, meatballs, stir fries, all of it exceptionally delicious, guests would later recall.

But about an hour into the meal, something seemed to be wrong. A pregnant woman collapsed. Old men clutched their chests. Children vomited.

Out of about 500 people at the April 23 banquet in Wufeng, 286 went to the hospital. Doctors at the No. 3 Xiangya Hospital in nearby Changsha, capital of Hunan province, blamed pork contaminated with clenbuterol, a steroid that makes pigs grow faster and leaner. Consumed by humans in excess quantity, it can cause heart palpitations, nausea, convulsions, dizziness and vomiting.

To eat, drink and be merry in China is done at your own risk: Weddings increasingly end with trips to the emergency room.

Since 2008, when six children died and 300,000 were sickened by melamine-tainted baby formula, the Chinese government has enacted ever-more-strict policies to ensure food safety, including a directive last month from the Supreme Court calling for the death penalty in cases where people die as a result of tainted foods.

It hasn‘t helped. If anything, China’s food scandals are becoming increasingly frequent and bizarre.

In May, a Shanghai woman who had left uncooked pork on her kitchen table woke up in the middle of the night and noticed that the meat was emitting a blue light, like something out of a science fiction movie. Experts pointed to phosphorescent bacteria, blamed for another case of glow-in-the-dark pork last year.

Such incidents cut to the quick of the weaknesses in China‘s monolithic one-party system. Chinese authorities are painfully aware that people will lose confidence in a government that cannot give them assurances about what they eat. They are equally aware that tainted foods could cause what communist authorities fear most: social unrest.

The government’s efforts are looking frantic.

Propaganda posters put up in recent weeks in Beijing restaurants show a clenched fist about to smash into a man in a chef‘s toque with the message, “Crack down on illegal additives!”

It’s doubtful, however, that anybody will heed the regulation — China is famous for promulgating laws that are never enforced. There is no equivalent of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myriad agencies reporting to various ministries, including the Agriculture Ministry and Health Ministry, tend to kick responsibility from one to another.

The incentive to cheat is greater than ever before, with inflation at its highest level in nearly three years. Food prices in May were up 11.7 percent from last year, and flooding this month is expected to push them even higher.

"In China, the reflexive desire to cover up and hide has trumped transparency and the need to protect public health,” said Phelim Kine, a researcher for Human Rights Watch.



(MCT)



<한글 요약>


결혼식서 스테로이드 주입 돼지고기나와

중국 타이중 시 우펑구의 부잣집 결혼식에서 500명의 하객 중 286명이 식중독에 걸려 병원 신세를 지는 일이 발생했다.

4월 23일 열린 결혼식 연회에서는 각종 음식들이 제공되었지만 한 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임산부가 쓰러지고 노인이 가슴을 움켜쥐며 고통을 호소했으며 아이들이 토하는 기괴한 일 들이 동시에 발생했다.

후난 성의 수도 창사 현에 위치한 병원에서는 집단 식중독의 원인으로 클렌뷰터롤이라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이 주입된 돼지고기를 꼽았다. 돼지를 더 빠르게 자라게 하고 살에 기름기를 빼기 위해 인위적으로 주입된 이 호르몬은 사람이 대량으로 섭취하게 되었을 때 가슴 두근거림, 메스꺼움, 경련, 어지러움, 구토 등을 유발한다.

이처럼 중국에서 즐겁게 먹고 마시는 데에는 예측 불허의 위험이 따른다. 2008년 멜라민 분유로 인해 6명의 유아가 사망한 이후 중국 정부는 식량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해 사건 관계자를 사형하는 등 더 엄격한 조치를 시행했다. 하지만 중국의 식품 관련 파동은 줄어들 기미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

올해 5월 상하이에서 한 여성은 부엌에 놓아둔 생 돼지고기에서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밤에 푸른 빛이 나오는 것을 봤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이를 정상적인 돼지고기에서는 존재하지 않는 인광성의 박테리아 때문이라고 밝혔다.

비일비재한 식품 안전 사고는 중국의 획일적인 일당 체제의 허를 찌른다. 중국 관리들은 정부가 국민들이 섭취하는 식품의 안정성을 보장 못한다면 상당한 사회적 불안정감과 불만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것을 잘 파악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불법 식품 첨가제 박멸’이라는 문구와 함께 요리사를 칠 것만 같은 꽉 쥔 주먹이 위협적으로 그려진 선전을 베이징 식당 곳곳에 붙였다. 하지만 중국은 전혀 시행되지 않는 법을 반포하기만 하는 데 그치기로 유명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규제에 거의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

중국은 미국의 식품의약청과 같은 곳이 없을 뿐만 아니라 농림부와 보건복지부 사이 책임을 전가하는 식이라 실제 식품 안전 보장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3년 내 최대 물가 상승으로 인해 부조리한 방법으로 식품을 생산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예년에 비해 11.7% 인상된 식품 가격은 이 달 홍수로 인해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에서는 사실을 은폐하고 유기하려는 쪽이 공중 보건을 투명하게 보호해야 하는 필요성을 짓밟고 있다.” 라고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Human Rights Watch)의 연구원 펠림 카인 (Phelim Kine)씨가 말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