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hieves try to sell a rare Stradivarius violin for 100 pounds ($163)

Violinist Kym Min-jin who has had lost her $1.9 million worth violin.(min-jin.com)
Violinist Kym Min-jin who has had lost her $1.9 million worth violin.(min-jin.com)
Three Irish thieves who snatched a rare Stradivarius violin worth 1.2 million pounds ($1.95m) from a world-famous violinist and tried to sell it on for just 100 pounds ($163).

John Maughan, 40, and two teenage brothers thought they had a laptop when they stole the black rectangular case as owner Min-Jin Kym stopped to grab a bite in London’s Euston station.

A day later, Maughan and two teenagers, who cannot be named for legal reasons, went to an internet café to find the value of Stradivarius. When a man next to them noticed, the trio offered it to him for 100 pounds. But the man turned them down because he claimed that his daughter already had a recorder, reported British tabloid The Sun on Thursday.

On Wednesday, Maughan who was arrested with the boy aged 14 and 16 admitted stealing the violin. Maughan has more than 40 identities and 59 convictions for theft.

The violin which still has not been found was stolen with two bows, one worth 62,000 pounds ($101,180).

By Moon Ye-bin (yebinm@heraldcorp.com)
Intern reporter

<한글 요약>

김민진의 21억원짜리 바이올린이 18만원에 거래?

한국 출신의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김민진(32)씨의 도난 당한 21억원짜리 스트라디바리우스 바이올린이 18만원에 팔릴뻔했다고 영국 일간지 더 선이 보도했다.

지난 수요일 바이올린 절도범 3명은 김씨의 검정색 바이올린 케이스가 노트북인줄 알고 훔친 것이라고 경찰 조사에서 말했다.

그들은 바이올린을 훔친 다음날 한 인터넷 카페에 들려 스트라디바리우스의 가격을 알아보고 있던 중 옆자리에 있는 한 남자에게 18만원에 넘기겠다고 제안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그 남자는 이미 자기 딸은 리코더를 가지고 있다며 그 바이올린을 사지 않았다.

김씨의 120만 파운드(약 21억 4천만원) 300년 된 스트라디바리우스를 훔친 혐의로 존 모건 (40)과 10대 두 명 등 3명이 입건됐다.

16살과 14살인 10대 범인들은 미성년자인 관계로 신원이 공개되지 않았다.

김씨는 작년 11월20일 오후 런던 유스턴역 부근의 샌드위치 가게에 들렀다가 30분 사이에 전세계에 40개 정도밖에 없는 바이올린 도난 당했다.

바이올린은 아직 찾지 못했으며 케이스 안에는 6만2천 파운드짜리인 페카테활도 들어있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