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

공용 젓가락 안 썼더니…중국 실험서 세균 250배 검출

  • Published : May 6, 2020 - 17:07
  • Updated : May 6, 2020 - 17:07
(펑파이-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후 공용 젓가락 쓰기 운동이 시작된 가운데 공용 젓가락 사용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중국중앙방송(CCTV)은 항저우(杭州) 질병예방통제센터 전문가들의 실험 결과 여러 명이 함께 식사하면서 공용 젓가락을 쓰지 않고 음식을 나눠 먹으면 공용 젓가락을 쓰는 것보다 남은 음식에서 검출된 세균이 최대 250배 많았다고 6일 보도했다.

실험에 참여한 사람들은 새우, 생선, 오이 등 6가지 음식을 주문해 공용 젓가락을 사용했을 때와 사용하지 않았을 때 식사 후 남은 음식의 세균을 48시간 배양한 뒤 측정했다.

6가지 음식 모두 공용 젓가락을 쓰지 않은 쪽의 세균이 공용 젓가락을 쓴 쪽보다 많았다. 세균 수는 적게는 3배에서 많게는 무려 250배까지 차이 났다.

전문가들은 공용 젓가락을 쓰지 않으면 자신의 몸에 있는 세균을 젓가락을 통해 음식에 전파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전통 풍습에서는 자기 젓가락으로 다른 사람에게 음식을 집어주는 것이 호의의 표현이다.

그러나 코로나19 발병 이후 중국의 미디어에서는 공용 젓가락 사용을 장려하는 공익 광고가 부쩍 눈에 띈다.

이런 가운데 베이징시는 공용 젓가락과 국자 사용 등을 규정한 '문명행위' 조례를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현재 베이징에는 음식마다 공용 젓가락을 올려두거나 사람마다 공용 젓가락을 포함해 젓가락을 2벌씩 제공하는 식당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곳이 더 많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