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근신 처분 마친 가수 비 걷기대회 참가

군인복무 규율 위반으로 징계를 받은 가수 비(본명 정지훈ㆍ31)가 자숙의 시간을 보낸 뒤 외부 행사에 모습을 처음 드러낸다.

 

가수 비가 19일 서울시민과 함께 걷기대회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가수 비가 19일 서울시민과 함께 걷기대회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정 상병은 공무상 외출을 나갔다가 사적으로 배우 김태희를 만난 것과 외출 시 탈모 보행하여 근신 처분을 받았다. 정 상병은 현재 국방부 근무지원단 지원대대 홍보지원대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소속 부대에서 7일간의 근신 처분을 받은 정 상병은 오는 19일 '1ㆍ21사태' 45주년을 기념해 개최하는 제1회 서울시민과 함께하는 나라사랑 걷기대회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수방사의 한 관계자는 "군인복무 규율 위반으로 7일간의 근신 처분을 받았던 정지훈 상병이 충분한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면서 "서울시민과 함께 하는 안보행사에 참가해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 참가자들은 서울 종로구의 경복고등학교에서 출발해 창의문, 숙정문, 삼청 공원에 이르는 5㎞ 구간을 걷게 된다. 이 구간은 1968년 1월21일 무장공비 31명이 침투했던 곳이다.

이는 1968년 1월 21일 북한 민족보위성 정찰국 소속인 124군부대 무장 게릴라 31명이 청와대를 기습하기 위해 서울에 침투하였던 사건이다. (코리아헤럴드)

<영문 기사>

Singer Rain to walk with citizens in military event

Singer Rain will break his silence and appear at a military event over the weekend as he seeks to restore his tarnished image after being disciplined for dating a top TV actress during service, military officials said Friday.

The singer, whose real name is Jung Ji-hoon, was grounded in his unit earlier this month as punishment for dating actress Kim Tae-hee during military service. The 31-year old now serves in a media broadcast unit, which promotes the military, in order to fulfill his mandatory military duty, required for all able-bodied South Korean men.  

As the one-week probation period ended on Tuesday, Jung's unit decided to send him to a military event hosted by the Capital Defense Command (CDC), as he regretted his misconduct and is ready to fulfill his duty, officials said.

"Jung has had enough time to contemplate his violation of the service rule," an official at the Capital Defense Command said. "He will show his new image by participating in the security awareness event along with Seoul citizens."

On Saturday, Jung will walk a 5-kilometer route near the presidential office with other soldiers and Seoul citizens to commemorate an assassination attempt by North Korean commandos against late President Park Chung-hee, the father of incoming President Park Geun-hye.

Thirty-one North Korean soldiers infiltrated the capital city on Jan. 21, 1968 to attack Park's residence, but their attempt ended in failure, leaving 26 killed and 66 wounded. The CDC said the event is aimed at raising security awareness among public. (Yonhap News)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