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태블릿으로 누가 이윤 제일 많이 챙길까?

미국 리서치 기업 HIS가 태블릿 PC로 얻는 각 기업별 마진을 분석한 결과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이 가장 큰 이윤을 남기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구글과 아마존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첫 태블릿 PC인 서피스(Surface)는 제조원가와 인건비를 합쳐 267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월 26일 첫 판매를 개시했을 때 서피스의 정가는 499달러로, 마진율은 무려 46퍼센트에 달했다. 서피스는 10.6인치 스크린에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장착했다.

한편 애플이 아이패드 미니를 통해 벌어들인 수익율 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를 통해 벌어들인 수익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리아헤럴드)



<관련 영문 기사>

Microsoft, Apple tablets have most profit margins

Research firm IHS says Microsoft and Apple are garnering the highest profit margins for their tablets, followed to a lesser extent by Google and then Amazon.

Microsoft Corp.‘s first self-made tablet, the Surface, costs about $267 in parts and labor when excluding its optional keyboard cover. It went on sale Oct. 26 priced at $499, for a profit margin of around 46 percent. Surface comes with a 10.6-inch (26.9-centimeter) screen measured diagonally, and can access the Internet only through Wi-Fi. The price is for its base model with 32 gigabytes of memory.

With a similar configuration, the Surface bakes in more profit for Microsoft than Apple Inc. did when it released its third-generation iPad in March. (AP)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