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eller told robber to come back tomorrow

The FBI said an attempted bank robber in Chicago was foiled by a teller who told her the bank was closed and she should come back the following day.

(MCT)
(MCT)


The criminal complaint filed Tuesday in U.S. District Court said Olga Perdomo walked into the Albany Bank and Trust on West Lawrence Avenue around 5 p.m. on March 29 and handed a teller a note demanding "all of your money, no cops, no dye pack," the Chicago Tribune reported Wednesday.

However, after reading the note, the teller told the woman the bank was closed and told her to come back the next day.

"The female then left the bank," the complaint said.

The woman, who was seen by a surveillance camera, was spotted by a bank employee walking outside of the establishment with a man around 3:20 p.m. Monday.

Perdomo was arrested and police caught the man she was walking with after a short chase. The man was identified as Willie Weathersby, who officers recognized as a suspect in the robbery of $2,589 from the same bank March 23, the FBI said. (UPI)

 

<관련 한글 기사>


영업시간 끝났다고 강도 돌려보낸 은행원


미국 시카고에서 은행을 털려던 한 강도가 ‘문 닫았다’는 출납계 직원에 한 마디에 범행을 포기하고 만 사건이 발생했다고 UPI통신이 보도했다.

3일 (현지시간) 현지 법원에 접수된 범죄 고소장에 따르면 올가 페르도모란 여성이 지난달 29일 알바니 은행 및 신탁(Albany Bank and Trust) 회사에 들어가 직원에게 “가진 돈 전부, 경찰 부르지 말 것, 염료약 (일정시간이 지나면 터지면서 붉은 염료의 자국을 남겨 범인검거에 도움을 주는 장치) 넣지 말 것”을 요구하는 쪽지를 넘겼다.

그러나 이것을 읽은 출납계 직원은 페르모도에게 은행이 문 닫았으니 내일 오라고 말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이 말을 들은 강도가 은행을 나섰다. 그녀의 모습은 감시 카메라에도 적발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2일 오후 3시20분 경, 페르모도가 은행 주변을 어떤 남성과 걷고 있는 것을 한 은행 직원이 목격했고, 곧 경찰이 출동해 그녀를 체포했다.

경찰은 잠깐동안의 추격 끝에 함께 걷고 있던 남성도 체포했는데, 그는 지난달 23일에 같은 은행을 털어 2,589달러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는 윌리 웨더스비라고 알려졌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