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ating only meat may lead to sweet taste loss

(MCT image)
(MCT image)


A group of U.S. scientists found that several species of mammals that only eat meat have evolved to lose their ability to taste things that are sweet, Science Daily reported Monday.

In a previous study, researchers from Monell Chemical Senses Center found that domestic and wild cats, which live exclusively on meat, are unable to taste sweet compounds to genetic defects.

To determine if their diet was related to loss of taste, the Monell team then examined the sweet taste receptor genes from 12 related mammalian species with varying dietary habits.

They found that taste loss was widespread among meat-eating species.

Sea lion, fur seal, Pacific harbor seal, Asian otter, spotted hyena, fossa, and banded lingsang, exclusive meat-eaters, all had defective sweet receptor genes.

Further study showed that these seven species vary in how badly their sweet senses were defected.

However, the Aardwolf, Canadian otter, spectacled bear, raccoon, and red wolf, a group which consists of exclusive meat-eaters and omnivores, were all able to taste sweet. This indicates that eating meat does not always lead to sweet taste loss.

To find more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diet and taste function, team examined the umami (savory) taste receptor genes in the sea lion and bottlenose dolphin.

Since these mammals swallow their food whole, it can be speculated that taste is not very important to their diet choice.

They found that the weet and umami receptor genes were non-functional in both.

The study suggests that diet-related taste loss has happened throughout evolution.

“Different animals live in different sensory worlds and this particularly applies to their worlds of food. Our findings provide further evidence that what animals like to eat -- and this includes humans -- is dependent to a significant degree on their basic taste receptor biology,” said Gary Beauchamp, the senior author of the study.


By Yoon Min-sik



<관련 한글 기사>


고기만 먹으면 단맛 못 느낄 수도


고기만 먹는 일부 포유류가 단맛을 느끼지 못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모넬 화학적 감각 센터의 연구진은 과거 연구에서 고기만 먹는 걸로 알려진 애완용과 야생 고양이들이 모두 단맛을 느끼지 못한다고 밝혀낸 바 있다.

이들은 식생활과 미각 상실의 상관관계를 찾아내기 위해, 서로 연관이 있는 포유류 12종의 단맛 수용 유전자(sweet receptor genes)를 검사했다.

그 결과 이들은 주로 육식을 하는 종들이 단맛을 느끼지 못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바다사자와 물개를 포함해 육식만 하는 7개의 종은 모두 단맛을 느끼는 유전자에 결함이 있었다.

그러나 육식만 하면서도 단맛을 느끼는 종도 있어, 상관관계가 항상 성립하지 않음을 알 수 있었다.

미각 상실과 식성 간의 관계에 대해 더 심도 있게 알아보기 위해 연구진은 먹이를 통째로 삼키는, 즉 먹이 선택에 맛이 별 영향을 미치지 않는, 바다사자와 큰 돌고래의 감칠맛(umami)을 느끼게 해주는 유전자를 검사했다.

두 포유류는 단맛과 감칠맛을 모두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관찰되었다.

연구 결과를 종합해보면 사용하지 않는 기관들이 퇴화되는 진화의 형식으로 식생활과 관련된 미각의 상실이 종종 일어난다고 유추할 수 있다.

연구에 참여한 게리 뷰챔프는 동물들이 각각 다른 감각으로 세계를 감지하며, 인간을 포함한 동물들의 식생활은 그들의 기본적인 미각 작용에 크게 의지한다고 설명했다.
MOST POPULAR